메일보내기

 질문과 답변

         
   
 

디오 매니아의 궁극적인 목표는 음향의 완벽한 재생 입니다.  일반적으로 매니아들은 시스템의 조합과 조정을 통해 음향을 올바르게 재생 할 수 있다고 믿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청취자가 스피커를 통해 듣는 직접음은 10%에 불과하고 나머지 90%는 반사음을 통해 듣게 됩니다.  즉 모든 음악은 리스닝 룸(listerning room) 이라는 공간(space)을 거쳐야만 합니다.

 
   
 

이처럼 룸에서 듣는 음악은 청취자의 귀로 바로 전달되는 직접음 10%와 천정이나 벽, 바닥의 반사를 거쳐 도달하는 반사음 90%의 합으로 이루어 집니다.  그러므로 이 90%의 반사음 룸의 구조에 따라 음악을 편향, 왜곡시켜 올바른 음향 재생에 악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고음역의 반사와 제어

따라서 완벽한 음향의 재생은 오디오 시스템 또는 케이블의 매칭도 중요 하지만, 반사음을 적절히 제어 하여야만 가능 합니다.  반사음의 제어는 일반적으로 흡음(absorption)과 분산(diffusion)의 방법이 있는데, 청취자들은 단순히 흡음 만으로 문제를 해결 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저역의 흡음은 극히 기술적으로 어렵고, 일반적인 음향재나 흡음 스폰지, 커튼, 카펫은 주로 고역대 만을 흡수 하므로, 이는 음악의 스테레오 이미지를 강화시켜 주는데 도움을 줄지는 모르지만, 잔향의 감소를 초래하여 공간감과 음장감을 축소시키고 소리가 메마르게 되는 원인이 됩니다.  그러므로 적절히 고역 반사음 뿐만 아니라 저역 반사음 흡수하고 분산시켜, 저음역에 의한 고음역의 마스킹 효과(masking effect)를 줄여 음의 혼탁함을 제거하고, 음에 생기를 불어 넣어야 합니다.  현재 세계 여러 곳에서 음향공간을 제어하는 시스템이 판매되고 있는데, 이 제품들은 음향학적 분석을 통해 설계된 것으로, 엔조, 로사노, 디프렉탈, 업퓨져와 같은 분산기구(diffuser)와 로사, 디소바, 베이스트랩, 튜브트랩과 같은 흡음기구(absorber)를 적절히 배치하여 사용 하도록 권장하고 있습니다.  어쿠스틱 레인지(Acoustic Range)도 이 같은 음향학에 근거하여 설계된 것으로, 본 제품은 미국 뉴욕의 어쿠스틱 레인지 음향설계 연구소에서 하이파이 AV 애호가를 위해 고안 되었습니다.  어쿠스틱 레인지 제품의 특징은 가정과 같은 좁은 공간을 레퍼런스로 하여 설계 되었다는 점과 빈티지 시리즈(Vintage Series)의 경우 엔틱 처리된 순수한 원목을 사용 하므로 음향적으로 우수하며 외관이 매우 클래식 합니다.

저음역의 모드축적과 제어

한국 리스닝 룸의 환경 (Enviroments of Korean Listerning Room)

음향 환경은 각기 그 나라의 주거 여건에 따라 많은 차이를 나타냅니다.  예를 들면 미국이나 유럽의 룸은 넓고 목재 가옥이 많은 반면에, 한국은 좁고 천정이 낮은 딱딱한 콘트리트 구조로 되어 있어서 상대적으로 음의 분산이 어렵고 모드축적에 의한 저역과 고역의 마스킹(masking)으로 음의 명료도가 떨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는 좁은 공간에서 저역과 고역이 약화 되거나 분산되지 않고, 편향적으로 반사, 축적, 강화 되기 때문 입니다.  이 때문에 통상적으로 룸 내부에 스폰지(sponge)나 커튼(curtain) 또는 카펫을 사용 하는데, 이는 고역의 흡수를 도와 음의 명료도를 향상 시킬 수 있으나 저역의 제어가 거의 불가능 하므로, 오히려 음이 건조하고 답답해 집니다.  따라서 모서리 부분에서 축적되는 저음과 고음을 흡수 분산 하여야만 합니다.  벽과 벽이 만나는 모서리, 천정 또는 바닥과 벽이 만나는 모서리 부분이 가장 심각한데, 이 부분에 왜곡 축적되는 반사음의 제어는 필수적 입니다.  이 부분의 흡수 및 분산을 위해서 개발된 제품이 로사(Losa), 로사노(Losano), 비코(Vico) 입니다.  로사는 한국의 좁고 천정이 낮은 룸 환경에 가정 적절한 음향 튜닝재로서, 이미 국내에서 그 효능을 인정받은 베스트 셀러 입니다.  먼저 로사를 이용하여 모서리와 벽면에 축적된 왜곡 반사음을 제어하고, 다음 단계의 튜닝을 시도 하여야 합니다.  앞서 언급 한 바와 같이 한국의 룸은 반사음이 쉽게 약화되지 않고 축적 편향 되므로 음이 거칠고 강한 경우가 많습니다.  이와 같은 음은 부드럽지 않고 강하고 거칠 뿐만 아니라 음의 촛점이 흐려집니다.  이를 제어하기 위해, 룸에 카펫, 커튼, 스폰지를 설치 하지만, 오히려 고역 분산음이 부족해 지고, 저음의 제어가 어려워 음이 건조해 지고 생동감이 떨어지게 됩니다.  이를 보완하기 위해 분산재를 사용하여 편향음을 줄이고 음을 넓게 분산 시켜야 합니다.  이처럼 먼저 로사를 각 벽면 모서리(특히 스피커 뒤쪽 벽면 모서리)에 세워 편향음과 저음역의 모드축적을 제거한 다음, 디소바(Disoba), 엔소바(Ensoba), 엔조(Enzo), 로사노(Losano), 벤조(Benzo) 등을 사용하여 음의 심도(deepth)를 높이고 확장감을 증가시켜야 합니다.  이 과정은 룸의 음향환경 또는 면적, 스피커의 크기에 따라 설치 방법 및 수량이 다를 수 있으므로, 음을 들으면서 적절히 수량과 위치를 조정 하여야 합니다.

엔조

로사

엔소바

비코

디소바

로사노

벤조

비나

가정극장의 음향환경 (Enviroments in Home Theater)

홈 시어터, 즉 가정극장은 5.1 또는 7.1의 프로세서 시스템을 사용하여, 현장과 같은 가상음향을 제공 합니다.  이 시스템은 효과음을 위해 많은 스피커를 필요로 하므로 홈 시어터 음향환경은 일반 하이파이에 비해서 매우 복잡 합니다.   음향재는 기본적으로  음향공간, 즉 룸에서 발생되는 반사음을 적절히 조정하여, 최적의 음향환경을 만드는 것을 목적으로 합니다.   그렇지만 홈시어터는 다 채널의 프로세서를 사용하여 인위적으로 음장감 및 현장감을 조성 합니다.  이같이 많은 스피커가 사용되면, 반사음이 매우 복잡하게 구성 됩니다.  이 때문에 홈시어터 음향환경은 매우 시끄럽고 거칩니다.  이는 결국 각 채널의 반사음이 서로 마스킹(masking effect) 되거나 간섭을 일으켜, 혼탁한 저음과 명료도와 해상도가 낮은 고음을 만들기 때문 입니다.   이 때문에 홈 시어터의 음향재 사용은 필수적 입니다.   홈 시어터는 강력한 서브우퍼와 다 채널 음향으로 인하여, 내 외부로 부터 음향을 차단하기 위한 차음과 방음, 그리고 반사음을 제어하기 위한 흡음 시공을 하고 있습니다.  이 같은 시공은 차음과 방음에만 중점을 둔 것으로, 실내의 음향환경을 무시하는 공사 입니다.  일반적으로 방음공사 시, 각 벽면과 천정에 흡음판을 붙이는 흡음시공이 이루어 지므로, 고음만 지나치게 흡수되어 음이 답답하고 건조하여 집니다.  반면에 저음의 흡음은 제대도 통제되지 않아, 음의 명료도가 떨어지고 혼탁한 경우가 대부분 입니다.  그러므로 로사노, 벤조, 비나와 같은 분산 확산재를 설치하여 반사음을 적절히 분산시켜, 룸의 음장감과 심도를 높여 현장감 있는 음을 만들어야 합니다.  또한 저음의 울림과 혼탁함은 로사와 같은 저역 흡수기 또는 디소바를 사용하여 편향음과 모드축적을 줄여야 합니다.  이렇게 홈시어터 음향환경을 조정 함으로서, 시끄럽거나 혼탁하지 않은, 보다 선명하고 생생한 음을 만끽 할 수가 있습니다.

홈시어터 설치

설치 방법 (Setting)

어쿠스틱 레인지 제품 뿐만 아니라, 어떠한 음향재도 하나의 제품으로 완벽한 음향 환경을 만들 수는 없습니다.  그 이유는 레코딩 스튜디오와 같은 무향실(non reflected roon)과 달리, 일반 룸(general room)은 각기 다른 복합적이고 독특한 음향 환경을 가지고 있기 때문 입니다.  다시 말해 90%에 달하는 반사음이 룸의 내부공간의 벽면에 반사 되면서 각기 다른 음향 환경을 조성하기 때문 입니다.  그러므로 룸 환경에 따라 저음역의 축적이 많을 수 있으며, 또한 반사음의 정도에 따라 음이 건조(dead)해 지거나 라이브(live) 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모드(mode) 축적이나 정재파에 의해 울림이 많은 공간은 로사를 사용하여 저음역을 통제 하여야 합니다.  또한 중 고역대의 반사가 심한 룸은 디소바를 이용하여 중고음을 적절히 흡수하여 스테레오 이미지를 높여 주어야 합니다.  반면에 흡음이 지나친 곳은 엔조, 벤조, 엔소바 등을 사용하여 음장감을 확장 시켜 주어야 합니다.  이것의 원리는 간단한 것 같지만, 어떠한 음향공간 이든지 저역과 고역의 문제가 동시에 복합적으로 발생 됩니다.  따라서 일반가정에서 가장 문제가 되는 모드축적에 의한 저역의 부밍과 고역의 난반사를 제어하기 위해, 흡음력이 좋은 로사와 디소바를 기본적으로 설치한 다음, 중고역의 양감에 따라 엔조, 엔소바 또는 벤조를 조합하여 음장감을 확장시켜 주는 것이 좋습니다.  설치 방법은 기본적으로 로사를 스피커 뒤쪽 양 벽면 모서리, 로사노나 디소바를 스피커 중앙의 뒤쪽 벽면에 설치하고, 고역과 저역의 양에 따라수량을 추가 합니다.  기본 세팅이 끝나면 흡음량이 많아 음이 건조(dead)해 질 수도 있습니다.  음이 건조하면 스테이지가 좁아지고 답답한 느낌이 들므로, 엔조, 벤조 또는 디조를 양쪽 스피커 뒷면 중앙벽면에 추가 설치하여, 음장감을 확장 시켜 주는 것이 좋습니다.  보다 완벽하고 효과적인 룸 환경을 만들기 위해서는 1차 반사면인 룸의 옆 벽면과 뒷 벽면의 모서리 또는 천정에 음향재를 설치하면 더욱 좋습니다.   아래 도표는 각 음향재의 대역 간의 능력을 나타 냅니다.   음향재 세팅시 이 도표를 참조 하시기 바랍니다.

어쿠스틱 레인지 국내 판매점 (Acoustic Range, Korea)

오디오파트(Audio Parts)는 어쿠스틱 레인지의 총대리점 입니다.  어쿠스틱 레인지 제품은 미국의 업무용 음향설비 시스템 전문업체인 어쿠스틱 레인지 인터네셔널에서 개발한 가정용 음향설비 시스템으로, 하이파이 AV 애호가를 위해 고안된 제품 입니다.  어쿠스틱 레인지의 특징은 좁은 공간(small room)을 레퍼런스로 하여 설계 되어, 이에 따른 독특한 구조를 가지고 있습니다.  또한 본 제품은 제품에 비해 가격이 저렴하고, 그에 따른 가격대비 성능이 탁월 합니다.  제품은 빈티지 시리즈(Vintage Series)와 일반형 중에서 선택 할 수 있습니다.  특히 빈티지 시리즈는 원목을 엔틱 처리한 제품으로, 음향재의 표면이 순수한 원목이므로 음향적으로 매우 우수 합니다.  본 제품의 판매 및 홍보를 위해 오디오 파트에 전시실(show room)을 마련하고 있으며, 확인 후 구입 할 수 있습니다.

제품

음향의 이해

질문과 답변

전시실

약도

 

주문 방법 (Ordering)

필요 물품에 대한 정보는 전화, 카다로그 또는 www.acousticrange.com 에서 영문 또는 한국어 자료를 얻을 있습니다.  개별 주문도 가능하며, 현재 사용하고 있는 시청 공간의 음향 상태를 알려 주면, 그에 따른 설치 가능 모델을 선정하여 드립니다.  최종적으로 모델과 수량을 결정하고 재고를 확인 한 후, 주문을 하면 됩니다.  발송은 제주도를 제외한 전 지역은 무료로 발송하여 드립니다.  단 오토바이 퀵 서비스는 별도 운임을 지불 하여야 합니다.

 

 
   
   

Copyright   2004 Acousticrange Systems Incorporated.   All rights reserved.